‘12골 동률’ 메시 vs 온카지노, 엘 클라시코 앞두고 달궈진 피치치 전쟁

[스포탈코리아] 한재현 기자= 올 시즌 피치치(라리가 득점왕) 전쟁은 리오넬 메시(FC바르셀로나) 대 카림 벤제마(온카지노) 구도로 좁혀지고 있다. 올 시즌 첫 엘 클라시코를 앞두고 더 뜨거워지고 있다.

2019/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피치치는 메시와 벤제마의 양강구도로 좁혀지고 있다. 둘 다 12골로 리그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.

메시는 초반 부상으로 4경기 동안 결장했고, 7라운드까지 정상 컨디션을 되찾지 못했다. 그러나 세비야와 8라운드에서 첫 골을 시작으로 5경기 연속골을 기록했고,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에서 해트트릭 2번을 기록했다. 11경기 출전에도 12골을 넣으며, 경기 당 평균 1골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.

온카지노

벤제마는 메시에 비해 꾸준했다. 올 시즌 해트트릭은 없었지만, 출전한 15경기 중 4경기를 제외하고 11경기에서 골 맛을 봤다.

또한, 팀에 중요한 순간 득점까지 해내고 있다. 16일 오전(한국시간)에 열린 발렌시아와 원정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로 레알을 패배로부터 구해냈다.

이제 공동 선두가 된 두 사람은 오는 19일에 열리는 올 시즌 첫 엘 클라시코에서 팀 승리는 물론 피치치를 걸고 싸우게 된다. 항상 피치치를 차지하던 메시 또는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벤제마의 활약이 중요하다. 이번 엘 클라시코를 지켜보는 새로운 흥미거리가 생겼다.

댓글 남기기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